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트럼프와 통화 "공고한 협력관계 재확인"

입력 2016-11-12 15:53:00 | 수정 2016-11-12 15:5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와의 만남을 희망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과 미국 간의 공고한 협력 관계를 재확인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후 5시 10분부터 20분 동안 통화했다고 유엔 측이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축하하면서, 치열한 선거전을 거친 후 미국민에게 통합을 호소한 것을 환영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어 "유엔과 미국은 세계 평화와 안보, 지속가능한 개발과 인권을 진전시키기 위해 전통적으로 강력한 협력관계를 지속해왔다"면서 이런 관계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반 총장은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총장 임기가 끝나기 전에 면담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10년동안 유엔을 이끌어 온 반 총장은 올해 12월 31일 사무총장 임기가 끝나며, 내년 1월 중순 이전에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반 총장은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만나, 미국이 계속해서 인류를 위해 일해주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추진하지 않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