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화문·시청 촛불집회 현재 경찰추산 10만명 참여, 2000년대 이후 최대 규모 예상

입력 2016-11-12 16:51:19 | 수정 2016-11-12 16:5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 참여인원이 경찰추산 10만명을 넘어섰다.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12일 광화문·시청 등 서울 곳곳에서 시작됐다.

주최 측은 이날 최다 100만명, 경찰은 16만∼17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해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 집회가 될 전망이다.

정오께부터 서울광장, 대학로, 탑골공원 등 도심 각 지역에서 노동계, 청소년, 청년·대학생 등 각계각층 시민들의 사전집회가 이어졌다.

서울광장에서는 오후 1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에 이어 오후 2시부터 민주노총 연맹 차원에서 주최하는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렸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대회사에서 "광장으로 나온 민중들은 1% 권력자들이 농단한 나라에 분노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 퇴진 투쟁은 한국사회를 뿌리부터 뜯어고치는 투쟁의 시작"이라고말했다.

대학로에서는 한국청년연대,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 등 청년·대학생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해 오후 4시 열리는 민중총궐기 집회에 합류한다.

시국회의 대학생들은 "온 국민이 현 사태에 분노하고, 시민들이 거리로 나서는 것은 최순실이라는 개인 문제를 넘어 박근혜 정권 4년간 축적된 분노가 폭발한다는 뜻"이라며 "이런 상실의 시대에 대학생들은 침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종로구 탑골공원에서는 청소년 단체인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이 청소년 시국대회를 열었다.

교복을 입은 청소년 1천여명은 '청소년이 주인이다', '박근혜 하야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밖에 동화면세점 앞에서 전국 중·고등학생들로 이뤄진 중고생혁명 집회, 같은 시각 종각에서 전국 교수와 연구자들의 결의대회 등이 이어진다.

이들 모두 집회를 마치고 서울광장으로 이동한다.

오후 3시 현재 서울시내 집결 인원은 경찰 추산으로만 10만명을 넘어서는 등 시간이 흐르면서 급속도로 늘고 있다.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는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

이어 오후 5시부터 종로, 을지로, 의주로 등 서울 도심 곳곳을 거쳐 청와대 진입로인 내자동로터리까지 5개 경로로 행진이 진행된다.

행진이 끝나면 오후 7시께부터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주최로 광화문 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린다.

문화제는 방송인 김제동·김미화, 가수 이승환·정태춘 등 문화예술인들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발언,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한편 경찰은 이날 272개 중대 2만5천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해 혹시 일어날지 모를 충돌이나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