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권오준 포스코 회장, 차은택 지원 의혹 관련 12시간 밤샘조사

입력 2016-11-12 17:18:15 | 수정 2016-11-12 17:18: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차은택씨 지원 의혹으로 검찰에서 밤샘조사를 받았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1일 오후 7시부터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2시간가량 조사했다.

이번 최순실 의혹 수사와 관련해 대기업 총수가 검찰에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최순실씨 측근인 차은택씨 측의 '지분 강탈' 행태가 드러난 포레카 매각을 최종 승인한 인물로, 검찰은 매각 결정 이면에 차씨에게 이권을 챙겨주려는 목적이 있었던 건 아닌지 등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매각 결정이나 실무 과정에 차씨나 최씨가 영향력이 있었는지, 청와대 쪽의 외압은 없었는지 등을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는 2014년 3월 지분 100%를 가진 포레카를 매각하기로 하고, 그해 말 중견 광고대행사 A사를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차은택씨는 측근들을 동원해 A사 한모 대표에게 포레카를 인수한 뒤 지분 80%를 넘기라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은택씨는 물론 그가 '대부'로 부른다는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모두 여기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됐다.

매각 과정에서 불법행위나 차은택씨의 전횡을 묵인·방치한 정황이 드러나면 권 회장의 신분도 피의자로 바뀔 수 있다.

검찰은 권 회장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권 회장을 상대로 2014년 회장 선임 과정에서 청와대 또는 최순실씨가 막후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2000년 민영화된 이후에도 회장 선임 때마다 정권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심이 끊임 없이 제기돼왔다.

여기에는 정부가 사실상 통제권을 갖는 국민연금공단이 지분 10%를 가진 최대주주라는 배경도 있다.

권 회장도 당시 박근혜 정부와의 인연을 바탕으로 회장으로 낙점받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 언론은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회장 선임 절차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3년 말 "차기 회장은 권오준으로 결정됐다"고 포스코 측에 통보하는 등 깊이 관여했다고 보도했다.

권 회장의 부인인 박충선(63) 대구대 교수가 최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점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권 회장은 포스코가 미르·K스포츠 재단에 49억원을 출연한 것과 K스포츠재단의 배드민턴창단 비용 요구 등의 사안과 관련해 조만간 다시 검찰에 나와 조사받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