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음의 소리', 본편 공개 6일 만에 1천만뷰 돌파…'핵폭탄급 위력'

입력 2016-11-13 10:19:08 | 수정 2016-11-13 10:2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KBS 예능국 최초의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가 공개 6일 만에 네이버 TV 캐스트 전체 재생수 1천만뷰를 넘어서며 화제를 이끌고 있다.

이는 타 사이트의 조회수가 제외된 오직 네이버 TV캐스트 재생수만으로 이루어진 수치임에도 여타 웹드라마의 조회수를 휠씬 상회하는 압도적인 상승세이기에 최종 스코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는 웹툰 최초 10년 연재 신화에 빛나는 ‘마음의 소리’ 레전드 편들로 재구성된 新 가족 코믹 드라마로, 단순즉흥이 생활인 아직은 만화가 지망생 조석(이광수 분)과 그 가족들의 엉뚱 발칙한 코믹일상 스토리가 담긴 유쾌한 웹드라마.

결코 평범하지 않은 조석(이광수 분)과 형 조준(김대명 분)-아빠 조철왕(김병옥 분)-엄마 권정권(김미경 분), 그리고 애봉이(정소민 분)가 그려낸 듣도 보도 못한 코믹한 스토리가 최근 이어지는 스트레스와 어려운 현실 속에서 웃음짓게 만드는 힐링제로 작용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원작이 지닌 절묘한 코믹함을 제대로 살리며 배꼽을 강타한 배우들의 천연덕스런 연기력과 코믹-로맨스-캐릭터, 3박자의 조화를 이뤄낸 재기 넘치는 연출력이 호평으로 이어지며 뜨거운 입소문을 이끌고 있다.

‘마음의 소리’ 제작진은 “’마음의 소리’에 뜨거운 관심과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천만 돌파까지 이렇게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저희 드라마가 어려운 세상에 웃음을 드리고 힐링을 드린다면 좋겠다. 보내주신 응원에 어긋나지 않는 재미로 보답 드리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마음의 소리'는 포털 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무려 10년간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을 기반으로 KBS 예능국, 포털 사이트 네이버, 판권을 소유한 공동 제작사 크로스픽쳐스(주)가 의기투합해서 만드는 작품이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 TV캐스트와 중국 소후닷컴에서는 매주 월, 목요일 오전 6시에 뜨거운 화제 속에 공개되고 있다. 이후 공중파 버전이 추가돼 오는 12월 9일(금)부터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