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아이비, 사생활 스캔들, "기자들이 찾아와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못나가"

입력 2016-11-13 10:41:15 | 수정 2016-11-13 10:41: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비 '사람이 좋다'/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비 '사람이 좋다'/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아이비가 사생활 스캔들 당시를 회상했다.

1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매너로 대중을 사로잡았던 섹시 디바 가수 아이비의 일상이 공개됐다.

한때 아이비는 전 국민적 사랑을 받던 섹시 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특히 '유혹의 소나타'발매 이후 신드롬 급 인기를 누렸다.

종횡무진 달리던 지난 2007년, 그에게는 절망이 찾아왔다. 전 남자친구로부터 '몰카 동영상' 협박을 받는 등 사생활과 관련된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 아이비는 "집 밖으로 아예 한 발자국도 안 나갔다. 한 달 넘게. 그때 사실 기자들이 집에 찾아와서 더 나갈 수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결국 아이비는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친구들이 제가 충격받아서 일을 못 할까봐 아예 짐을 싸와서 저희 집에서 출퇴근을 할 정도였다. 잘못된 마음을 먹을까 봐"라고 털어놓으며 참았던 눈물을 쏟기도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