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비 "사생활 스캔들 이후 집 밖으로 못 나가…" 눈물 고백

입력 2016-11-13 10:46:49 | 수정 2016-11-13 10:46: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하며 눈물을 쏟았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아이비의 생활이 공개됐다.

아이비는 대표곡 '유혹의 소타나'가 크게 히트하면서 데뷔 2년 만에 정점의 인기를 누렸고 엄정화, 이효리를 잇는 차세대 섹시디바로 떠올랐다.

지난 2007년, 승승장구하던 아이비의 가수 인생에 위기가 찾아왔다. 사생활과 관련된 스캔들이 터진 것. 아이비는 "한 달 넘게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안 나갔다. 사실 기자들이 집에 찾아와서 더 나갈 수가 없었다"며 "사람들의 시선이 무서웠다. 처음으로 받는 차가운 시선이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속사와 분쟁도 생겼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은 수많은 억측을 낳았고 박수를 보냈던 대중들의 시선은 싸늘하게 변해갔다.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온갖 유언비어들이 넘쳐나 일일이 다 해명할 수가 없었다. 결국 활동을 중단한 아이비는 "친구들이 제가 충격받아서 일을 못 할까봐 아예 짐을 싸와서 저희 집에서 출퇴근을 할 정도였다. 잘못된 마음을 먹을까 봐"라고 털어놨다.

암흑 같은 시간을 보낼 때 같은 소속사였던 박경림의 소개로 뮤지컬 무대에 오르게 됐다. 박경림은 "이런 재능을 아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자기 길을 잘 찾은 것 같아 기쁘다"며 응원했다.

아이비는 뮤지컬 배우로 재기에 성공했다. 동료들은 "무대를 즐길 줄 아는 친구다", "부족하면 남아서 함께 연습하는 천생 뮤지컬 배우"라고 극찬을 쏟아냈다.

아이비는 "뮤지컬은 복잡미묘한 감정을 주는 곳이고 내 삶의 터전이다. 함께 힘든 걸 이겨낼 수 있는 동료가 있어서 덜 힘들다"고 행복한 생활을 전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