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경림 "강동원이 형사라면 조서 써보고파" 폭소

입력 2016-11-14 11:34:33 | 수정 2016-11-14 14:4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스터' 강동원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 강동원 / 사진 = 변성현 기자


방송인 박경림이 배우 강동원을 향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제작 영화사 집) 제작보고회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등이 참석했다.

생애 첫 형사 캐릭터를 맡은 강동원은 "한국의 형사 캐릭터를 다 보진 못 했지만 굉장히 바른 캐릭터다. 콤플렉스나 어두운 과거로부터 시작된 캐릭터가 아니라 정의감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 강동원과 비슷하냐'는 질문에 "아주 다르진 않다. 이번에 캐릭터 자체가 굉장히 힘들었다. 많은 숙제와 반성을 하고 자극을 받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자 MC 박경림은 "이런 형사라면 조서를 한 번 써보고 싶다"고 속내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서로를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짜릿한 추격전이 관객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전하며 올 겨울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