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스터' 강동원 "촬영 중 큰 사고…목에 유리 파편 박혔다"

입력 2016-11-14 11:43:18 | 수정 2016-11-14 17:5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스터'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 강동원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강동원이 촬영 중 큰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제작 영화사 집) 제작보고회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동원은 촬영 당시 사고 상황에 대해 "카체이싱씬이었다. 내 목에 유리가 박혔었다. 얼굴 전체적으로 다쳤어서 피가 많이 났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동차 액션이라 다행히 제일 큰 파편은 피했다. 머리가 띵해서 내렸는데 피가 막 떨어지고 사람들은 아무도 안 오더라. 나 혼자 차를 멈추고 앉아 있는데 피가 많이 나길래 촬영을 접어야 하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또 "감독님이 날 보고는 절망에 가까운 표정이었다. 스태프들이 정말 프로페셔널한 게 의상팀은 당장 옷을 벗으라 하고 분장팀은 거울을 보여주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팬들을 안심시켰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서로를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짜릿한 추격전이 관객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전하며 올 겨울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