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사이어티 게임' 양상국의 '새판' 짜기가 시작됐다

입력 2016-11-14 11:53:41 | 수정 2016-11-14 11:53: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사이어티 게임' 양상국기사 이미지 보기

'소사이어티 게임' 양상국


tvN ‘소사이어티 게임’ 마동, 높동의 정치 양상이 급변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동은 부동의 리더 양상국이 제안한 반란이 성공, 이해성이 새 리더로 뽑혔으며 높동에서는 정치에 관심이 없는 줄 알았던 엠제이킴이 판을 움직이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한 것.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

지난 13일 방송된 ‘소사이어티 게임’ 5회에서는 마동과 높동의 정치 양상이 급변하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마동의 리더 양상국은 “지금까지의 동맹은 잊고 새 판을 짜라”고 말했으나, 각각 4명의 주민으로 형성된 두 연합은 과반수를 넘지 못해 쉽게 반란의 징을 칠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

높동의 다크호스 엠제이킴의 반전은 그야말로 소름이었다. 권력에 욕심이 없는 평화주의자로 보였던 그녀가 사실은 누구보다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었으며 각각의 주민들과 적을 공유하며 위기감을 형성, 판을 만들어가고 있었던 것.

심지어 주민들에게 마을에서 가장 믿음직한 주민을 묻자 이구동성으로 엠제이킴을 꼽을 만큼의 높은 신뢰를 받고 있어 그녀의 영리한 사회성에 대한 감탄을 자아냈다.

이번 챌린지 과제는 ‘숫자 클라이밍’으로 각 팀 대표 2명이 높은 곳에 매달린 16개의 숫자 타일을 밧줄을 타고 올라가 모두 오픈하고 나머지 주민들이 그 숫자들을 암기해 문제를 풀어야하는 게임이었다. 마동, 높동 모두 기지를 발휘해 순차적으로 문제를 풀어갔으나 양상국이 힘에 부쳐 숫자 카드를 늦게 공개했던 것이 허들이 돼 결과적으로 높동이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챌린지 이후 탈락자 선정에 앞서 마동에서는 반란의 징이 울렸다. 하지만 과반수 이상의 동의를 받지 못한 권아솔의 반란은 실패로 돌아갔고, 양상국은 “팀이 이기기 위해 자신을 떨어뜨려달라”는 조건을 전제로 반란의 열쇠를 이해성에게 넘겼다. 양상국을 포함해 5명의 동의를 얻는데 성공한 이해성은 마동의 새 리더로 뽑혔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이해성은 최설화를 탈락자로 뽑아 또 한 번 반전을 만들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엠제이킴, 대박이다. 게임도 잘하는데 정치도 잘함”, “이해성은 어떻게 마동을 통치해가려나”, “최설화 탈락 아쉽다”, “‘소사이어티 게임’ 점점 더 흥미진진해지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tvN ‘소사이어티 게임’은 통제된 원형 마을에서 22명의 출연자가 펼치는 14일 간의 모의사회 게임쇼를 다룬 새로운 형태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tvN이 ‘빅브라더’, ‘마스터셰프’, ‘1대100’ 등으로 유명한 글로벌 제작사 ‘엔데몰샤인 그룹(Endemol Shine Group’과 손을 잡고 개발, 구성, 제작의 과정에서 양사의 장점을 극대화시켜 탄생시킨 작품. 지난 10월 1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일 투표로 새로운 리더를 선출하는 ‘높동’과 소수 권력의 반란에 의해서만 리더가 바뀌는 ‘마동’으로 나뉘어 생활하는 참가자들이 다양한 인간의 군상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고 있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