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전지현 포스 남달라…친해지기 어려웠어요"

입력 2016-11-14 15:51:11 | 수정 2016-11-14 16:5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전지현과 이민호가 첫 연기호흡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펠리스 호텔 서울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이민호는 "전지현의 포스나 아우라가 다른 배우들과는 다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친해지는 시간은 전작의 배우들에 비해 조금 더 걸렸다. 이후 확실히 편해지다 보니 리액션, 호흡들에서 최근 촬영은 자연스럽게 잘 되지 않나 싶다"라고 털어놨다.

전지현은 "첫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민호와 저..."라면서 웃었다. 그는 "초반에는 인어와 허준재라는 역할을 구축하기에 바빠 정신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제 것 찍느라 바빴다. 이민호씨도 마찬가지였을 거다. 호흡을 맞추는 것이 어렵기는 했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요즘 들어서는 캐릭터에 여유도 많이 생기고 준재와 인어가 붙는 신이 많아지면서 매끄러워졌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연출은 맡은 진혁 PD는 "두 사람 모두 키도 크고 잘 생기고 예쁘다. 소위 말하는 '케미'가 보인다"라면서 "서 있는데도 그림이 되더라. 그런 두 사람을 최대한 넓게 넓게 잡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푸른바다의 전설'은 조선시대 설화집 '어우야담'의 실제 기록에서 모티브를 딴 드라마다. 도시에 온 인어(과거 세화, 전지현 분)와 지상에서 가장 사악한 사기꾼 허준재(과거 담령, 이민호 분)의 공존할 수 없어 팽팽하고 치열한 사랑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16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