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韓 영화계 어벤져스 출동…이병헌·강동원·김우빈의 '마스터'

입력 2016-11-14 16:31:35 | 수정 2016-11-14 16:3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마스터' 12월 개봉 예정
'마스터' 강동원-이병헌-김우빈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 강동원-이병헌-김우빈 / 사진 = 변성현 기자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한 명만으로도 벅찬 이름인데 이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새 영화 '마스터'를 통해서다.

'마스터'는 대한민국 사상 초유의 사기 사건을 그린 범죄오락 영화로, 추격과 사기 배신이 뒤얽혀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 영화 속에서 이병헌은 뼛 속까지 나쁜 '진회장'으로 분한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후 8년 만에 맡은 악역이다.

엄청난 규모의 사기 사건을 벌이는 '사기의 마스터'로 화려한 쇼맨십과 철두철미함 등 시시각각 변화하는 다층적 면모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이병헌은 1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캐릭터 외형을 잡기 위해 새로운 시도를 했다"며 "최종적으로 나온 아이디어는 백발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진회장'은 사람들에게 각각 다른 말투를 구사한다"며 "외형적으로도 다르게 보이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형사 캐릭터를 맡았다. 진회장을 쫓는 '수사의 마스터' 김재명으로, 거칠고 투박한 기존의 한국 형사 캐릭터와는 완전히 다르다.

강동원은 "굉장히 바른 캐릭터"라며 "정의감에 불타오르는 게 당연하다고 배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다양한 역할을 맡아온 강동원에게도 '김재명' 연기는 쉽지 않았다. 그는 "액션 장면이 정말 많았다"며 "복싱을 하는 캐릭터라 훈련도 오래 했다. 3일 촬영하면 하루 아픈 상황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마스터' 제작보고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 제작보고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진회장의 브레인이자 '해킹 마스터'인 '박장군' 역할은 김우빈이 연기했다. 재빠른 두뇌 회전과 판단력으로 아슬아슬하게 두 사람 사이를 오가며 긴장감을 조이는 인물이다.

김우빈은 "속마음을 가장 잘 드러내는 캐릭터"라며 "맛깔난 대사를 최대한 잘 살리고 싶었다. 그래서 많은 고민을 하고 여러 버전들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마스터'는 2013년 개봉한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작품이다.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이후 3년 만에 돌아오는 작품인 만큼 부담감도 남달랐다.

그는 "당시 너무 큰 사랑을 받아서 행복했지만 부담감도 느꼈다. '감시자들'은 리메이크작이었고 이번엔 오리지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감시자들'과는 다르게 나만의 색깔을 가진 영화가 될 것"이라며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우들과 많은 노력을 하며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한국 영화계의 '마스터'들이 모인 이 영화가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며 올해를 화려하게 장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