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시카 측 "'최순실 연예인' 루머 사실 무근"…법적 대응 예고

입력 2016-11-14 17:59:01 | 수정 2016-11-15 11:0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시카, 최순실 연예인 루머 해명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제시카, 최순실 연예인 루머 해명 / 사진 = 한경DB


가수 제시카가 최순실 게이트 특혜 연예인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제시카 소속사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는 전혀 상관 없는 일이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안민석 의원 역시 현재 떠돌고 있는 찌라시에 대해 오늘(14일) 사실무근임을 밝혔다"며 "이와 연관되어 유포되고 있는 허위, 악성 글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향후에도 당사는 이와 관련 발생하는 모든 허위유포 글들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며, 법적으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제시카 측 공식입장 >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안민석의원의 최순실 게이트 특혜 연예인 발언과 관련해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와는 전혀 상관 없는 일임을 말씀 드립니다.

안민석 의원 역시 현재 떠돌고 있는 찌라시에 대해 오늘(14일) 사실무근임을 밝힌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글들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마치 실제 기사인 것처럼 올리는 등 온라인과 SNS상에 확대 재생산되고 있어, 이와 연관되어 유포되고 있는 허위, 악성 글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어떤 근거와 정황도 없이 소속 아티스트인 제시카의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본 사안이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건인 만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한 연예인이자 개인으로서도 이미지와 명예가 크게 실추되는 사안이고 정신적으로도 큰 피해를 받고 있기에 관련 글들은 먼저 삭제해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향후에도 당사는 이와 관련 발생하는 모든 허위유포 글들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며, 법적으로 강력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