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김영광-수애, 애정전선 점입가경…시청률이 아쉬워

입력 2016-11-15 09:04:34 | 수정 2016-11-15 09:08: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김영광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 김영광


'우사남'이 가장 아쉬운 것은 시청률이다. 수애와 김영광이 부녀에서 본격 연인으로 러브라인 물살을 탔으나 또 시청률은 하락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의 시청률은 4.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6.4%보다 1.9%포인트 가량 하락한 수치다.

동 시간대 방송 1위는 한석규의 신작 SBS ‘낭만닥터 김사부’(12.4%) 다. 뒤이어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8.9% 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7회에서는 홍나리(수애 분)와 고난길(김영광 분)의 심장을 간지르는 밀당과 밀당의 끝에서 서로에게 와락 무너지며 저돌적인 키스를 나누며 연인이 되어가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펼쳐질 본격적인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권덕봉(이수혁 분)의 차를 빌려 타고 슬기리를 떠나던 나리가 덕봉과의 대화에 집중하지 못한 채 난길과 함께 했던 모닥불 데이트, 난길과 함께 먹었던 음식, 난길과 함께 나눴던 이야기를 떠올리는 등 머릿속에서 난길을 지우지 못하며 그리워 했다.

나리는 이미 동네 할머니에게서 난길이 자신을 얼마나 오랫동안 사랑해 왔는지 알고 있던 것. 갈등하고 그리워하던 순간 난길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한참을 받을지 말지 망설이던 나리는 짐짓 아무렇지도 않게 전화를 받고 난길 역시 아무렇지도 않은 듯 "책 놓고 갔어"라며 거실에 있던 세 권의 책을 갖고 가라며 핑계를 댔다.

이에 나리는 "일부러 놓고 온거야"라며 울컥해 버리고, 세 권의 책으로 다투던 이들의 모습을 뒤로 하고 이내 마당에 두었던 책 뒤로 나리의 모습이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애태웠다. 세 권의 책을 갖고 가기 위해 슬기리로 차를 돌린 것. 곧 나리를 발견한 난길이 서로의 거리를 둔 채 서서 "안 올 줄 알았어"라고 달콤하게 말하고 순간 이들의 숨막히는 긴장된 공기는 세 권의 책을 재로 만들어 버릴 것처럼 금세 뜨거워 졌다.

이어 난길은 "홍나리가 대문을 열고 들어와 준다면 다 말하겠다고 다짐했어"라며 어린 시절부터 간직했던 첫사랑을 고백했다. 난길은 "첫사랑이냐고, 아직도 좋아하냐고 물었지?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아직도... 나는 그래"라고 꾹꾹 묻어두었던 사랑을 소중하게 꺼내며 나리 앞에 펼쳐 놓았다.

한 남자의 올곧은 순정은 시청자의 가슴도 쿵쾅 거리게 하며 이들의 관계에 숨을 멎게 만들었다. 이에 나리가 "근데 왜 끝냈다고 했어?"라며 애써 담담하게 마음을 다잡은 난길을 도발하고, 이에 난길은 한 순간에 와락 무너지고 말았다.

난길은 가슴 속 깊은 말을 꺼내듯 "미안해서 내가 홍나리를 사랑하는게"라고 고백한 후 컴파스 걸음으로 거침없이 투벅투벅 걸어가 나리의 볼을 움켜 줘더니 거침없이 키스를 한 것. 지금까지 조심스럽게 딸을 지켜주던 아버지의 모습을 고수하던 난길이 갑자기 훅 남자로 다가오는 순간이었다. 이에 나리 역시 조심조심하던 손을 들어 난길의 옷깃을 부여잡으며 밀당 부녀를 뛰어넘는 달콤 연인으로 변모한 이들의 새로운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