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YG, 360억 주고 산 땅 1000억 올랐다"

입력 2016-11-15 09:41:33 | 수정 2016-11-15 09:4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풍문쇼'에서 YG의 특혜 의혹이 언급됐다.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가 정부 사업 특혜를 받았다는 추측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한 패널은 "YG대표이사 양민석이 박근혜 대통령의 해외한류사업에 늘 동행했다. 문화융성위원회 중 가장 젊기도 하다. 그렇게 어린 사람이 늘 대통령과 함께하니 의혹을 받을 수밖에 없다. YG가 박근혜 정부 들어 정부 관련 일을 활발히 했다"며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YG 간판 가수인 지드래곤과 박봄 등이 마약관련 조사를 받았는데 일반적이지 않은 형태로 마무리 됐다. 어떤 힘을 빌어 그렇게 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있다"고 덧붙였다.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에 공개입찰 없이 YG가 참여했는데 이 또한 특혜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고, 의정부 시는 그런 일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패널은 "YG가 융합벨트사업을 조성할 땅을 사는데 1만5000평이다. 그게 360억 가량을 들여 샀다. 지금은 1200억원 가까이 올랐다. 벌써 1000억 가까이 번 거니 엄청난 특혜인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