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야 '질서있는 퇴진론' 공감대…박 대통령 거취표명 압박

입력 2016-11-15 12:03:33 | 수정 2016-11-15 12:0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야가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놓고 '질서 있는 퇴진론'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야권은 물론 여당인 새누리당 일부에서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퇴진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야권은 지난 14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대통령과 가질 예정이던 영수회담 철회를 계기로 대통령 퇴진 투쟁에 나서기로 방향을 바꿨다. 더민주는 의총을 통해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정혼란 최소화를 위해 질서있는 퇴진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과 야당, 시민사회의 요구에 귀 기울여 거취를 하루빨리 결단해달라"며 "그러면 국회는 후속 절차를 빠르게 정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여당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 '비박계' 김성태 의원 등이 "국민들은 이미 대통령을 탄핵시켰다"며 퇴진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거취 표명을 압박하고 있는 셈이다.

지난 주말 '100만 촛불집회'에서 터져나온 하야 요구는 대통령 퇴진과 일맥상통한다. 박 대통령이 이번 주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면 거취 표명이 필요한 시점이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등도 촛불집회 이후 질서있는 퇴진론으로 입장을 바꾸고 있다.

야권 입장은 일정한 절차를 밟아 대통령이 퇴진 의사를 밝히고 임기 단축 선언 등을 통한 절충 방안을 찾자는 것이다. 과도중립내각을 세우고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할 총리를 뽑아 총리 주도로 정국을 수습하고 대통령의 퇴진 및 조기 대선을 치르자는 내용이다. 조기 대선까지 국정은 의원내각제로 운영되는 방식이다.

박 대통령이 이마저 거부한다면 탄핵 수순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