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해 수능 난이도는?…"모의평가와 비슷하네"

입력 2016-11-17 11:05:08 | 수정 2016-11-17 11:0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능 출제진 "6·9월 모의평가와 유사"…'한국사 영역' 필수
수능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가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제 방향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KBS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능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가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제 방향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KBS 화면 캡처)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7일 오전 8시40분부터 시작됐다. 올해 수능 시험 난이도는 모의평가와 유사한 수준으로 평가된다.

수능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제 방향 브리핑에서 "6월과 9월 모의평가 난이도와 유사하게 출제됐다"고 밝혔다.

올해 수능은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정 출제위원장은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핵심적이고 기본적 내용 중심으로 출제해 고교 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수능 시험부터는 국어와 영어영역, 수학과 탐구영역, 제2외국어에 이어 한국사 영역이 필수 응시 과목으로 추가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최근 수능에서 문항 오류와 문항 사전 유출 등의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 보안과 점검 절차를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능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3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총 60만5987명이 지원했다. 이중 재학생은 45만9342명, 졸업생 등은 14만6645명이다.

평가원은 수능 시험이 끝난 직후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다. 이달 28일 최종 정답을 발표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