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야성' 이호정, 정극 첫 도전 "이요원 役 탐나요"

입력 2016-11-17 14:56:58 | 수정 2016-11-17 17:00: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야성' 이호정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야성' 이호정 /사진=변성현 기자


모델 이호정이 연기에 도전한다.

17일 서울 마포구 MBC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월화드라마 '불야성'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이호정은 긴장감을 뒤로하고 멋진 포즈로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이호정은 '불야성'에서 사치가 심하고 세상물정 어둡지만 예술에 대한 센스는 남다른 금수저 철부지 손마리 역을 맡았다.

그는 "첫 연기라 많이 헤맸다.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드라마 촬영 전 유이와 인사를 했다. 그래서 편하고 재밌게 촬영 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호정은 그동안 브랜드 화보, 잡지, 광고 캠페인,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다재다능한 끼를 뽐내며 모델테이너로 주목 받았다.

최근 종영된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 카메오로 출연해 연기 시동을 걸었고, 정식 작품은 '불야성'이 처음이다.

이호정은 "런웨이에 설 때 스포트라이트가 터지면 희열을 느낀다. 연기할 때는 다르다. 인물의 감정에 따라 감정선을 쭉 유지해야 한다"라고 차이를 설명했다.

이어 "이요원 선배의 서이경 역할이 걸크러시 매력이 있다. 먼 훗날 꼭 이경 같은 역을 맡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불야성'은 끝이 보이지 않는 부(富)의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다. 냉정과 열정의 화신 서이경(이요원 분)과 그녀를 사랑한 박건우(진구 분),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유이 분)이 운명처럼 얽혀 욕망의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낼 예정이다. 오는 21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