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야성' 진구, 군복 벗고 명품수트 입었다

입력 2016-11-17 14:23:46 | 수정 2016-11-17 16:5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야성' 진구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야성' 진구 /사진=변성현 기자


서 상사가 가니 황태자 왔다. 배우 진구가 군복을 벗고 명품수트를 입었다.

진구는 올초 '태양의 후예' 서대영 상사 역을 통해 신드롬급 인기를 누렸다. 그의 차기작은 바로 '불야성'.

17일 서울 마포구 MBC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새 월화드라마 '불야성' 제작발표회에서 진구는 "무진그룹의 황태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극 중 진구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갖춘 금수저지만 누구보다 따듯한 마음을 가진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박건우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그는 "자유롭고만 싶은 욕망만 있는 남자였다가 서이경을 만나면서 사랑을 알게되고 다른 욕심이 생기면서 성장해가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전작 '태양의 후예'와의 차이에 대해 "부드러워졌다"라고 답했다. 그는 "서대영, 박건우 모두 내 모습의 일부"라면서 "박건우는 서대영보다 사람 눈을 보고 말하는 편이다. 진정한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매달릴 줄 아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구는 "요즘 세상과 빗대어보면 저희 드라마 보면 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다"면서 "깊은 이야기가 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던졌다.

'불야성'은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다. 냉정과 열정의 화신 서이경(이요원 분)과 그녀를 사랑한 박건우(진구 분),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유이 분)이 운명처럼 얽혀 욕망의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낼 예정이다. 오는 21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