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야성' 유이 "흙수저 役, 데뷔 전 알바시절 생각나"

입력 2016-11-17 14:39:40 | 수정 2016-11-17 16:39: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불야성'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17일 서울 마포구 MBC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월화드라마 '불야성'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그동안 유이는 '결혼계약', '상류사회', '호구의 사랑' 등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 왔다.

'불야성'에서 유이는 이경의 페르소나로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 역을 맡아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유이는 "주어진 캐릭터에 감사하다"라면서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가 편한 역할이었다. 이번엔 흙수저 역으로 아르바이트 신들을 오래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래 서 있어야 해서 다리가 너무 아프더라. 데뷔 전에 아르바이트 해 본적 있는데 그 때가 떠올랐다"라고 밝혔다.

유이는 세진과의 공통점에 대해 성격을 꼽았다. 그는 "원래도 욱 하는 성격인데 세진이도 욱 한다. 굉장히 비슷한 점이 많구나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불야성'은 끝이 보이지 않는 부(富)의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다. 냉정과 열정의 화신 서이경(이요원 분)과 그녀를 사랑한 박건우(진구 분),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유이 분)이 운명처럼 얽혀 욕망의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낼 예정이다. 오는 21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