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甲이 되고 싶은 여자들…'불야성'이 담을 불편한 사회상 (종합)

입력 2016-11-17 16:26:34 | 수정 2016-11-17 18:1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면 가장 통쾌하거나, 불편한 드라마가 될지 모르겠다. MBC 새 드라마 '불야성'은 온전하지 못한 현 시국을 고스란히 닮아 있다.

작품은 ‘고맙습니다’, ‘보고싶다’, ‘내 생애 봄날’ 등으로 감성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재동 PD와 ‘개와 늑대의 시간’, ‘닥터진’ 등 치열한 삶과 욕망을 녹여낸 작품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재동 PD는 17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두 여배우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PD는 “기존에 두 여자의 이야기가 중심인 드라마가 많지 않았다”라면서 “세상이 악이라고 생각하는 ‘욕망’을 솔직하게 꺼내놓는 서이경과 그를 닮고 싶어 하는 흙수저 세진의 이야기에 메시지를 담았다”라고 밝혔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빗대 "사실 여성이 욕심을 드러내는 지점은 다르지만 소재 부분은 비슷하게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경유착은 최근 불거진 논란 이전부터 기획됐던 이야기"라면서 "하필이면 요즘 비슷한 소재가 화제가 되어 공감을 이끌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불야성’의 가장 큰 축은 바로 이요원이다. 일본 관서지역 최고의 금융회사를 일궈낸 서봉수의 딸 서이경 역을 맡았다.

그는 “욕심과 야망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캐릭터는 처음이라 새롭고 재밌다”면서 “대리만족을 느낀다”라고 설명했다.

이요원과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될 배우는 유이. 그는 전작 ‘결혼계약’에서 미혼모 역할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으면서 ‘가수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를 스스로 뗐다.

극 중 유이는 이경의 페르소나로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싶은 욕망덩어리 이세진으로 분한다.

그는 “아르바이트 신들이 많아 오래 촬영했다. 다리가 너무 아팠다”라면서 “데뷔 전에 해 본 적이 있는데 그때가 떠올랐다”라고 캐릭터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보통내기가 아닌 여자들 사이에 청일점으로 진구가 자리했다. 올 초 ‘태양의 후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진구는 군복을 벗고 세련된 명품 수트를 입었다.

진구는 “처음으로 여자들에 둘러싸여 촬영하게 됐다”면서 “여배우라 하면 새침하고 콧대도 높다는 편견에 지레 겁을 먹었었는데 이요원과 유이를 보고 생각이 달라졌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름다운 이요원과 사랑스러운 유이와 함께라 진심으로 감사하고 행복하다. 남자 시청자들이 왜 ‘부러운 근무환경’이라고 하는지 이해가 간다”라고 재치있게 설명했다.

진구 뿐만이 아니라 드라마에 출연하는 모든 여배우들이 이요원의 '카리스마'에 홀딱 반한 눈치다.

유이는 "이요원 선배는 원피스에 슬리퍼만 신고 걸어오는데도 포스가 있다"면서 "나는 아직도 촬영장에 가면 떠든다고 혼난다. 요원 선배의 '멋짐'을 닮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불야성'으로 처음 정극에 도전하는 모델 이호정 또한 "이요원의 서이경 역은 '걸크러시'의 매력이 있다"면서 "먼 훗날 연기를 잘하게 됐을 때 꼭 하고 싶은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요원은 유이의 첫 인상은 '연예인'이었다고 했다. 그는 "워낙 이목구비가 예뻐서 신기하게 쳐다봤다. TV 무대 모습과는 달리 성격이 털털하고 굉장히 재밌다"라고 호흡을 과시했다.

이재동 PD는 세 배우에 대해 “드라마에서 처음 만나 서로를 알아가며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면서 “연기가 특별히 ‘하자’ 있는 배우들이 아니라 맡은 배역을 충실히 소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불야성' 유이 진구 이요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불야성' 유이 진구 이요원 /사진=변성현 기자


'불야성'은 동시간대 월화드라마 중 가장 후발주자로 출발했다. 현재 시청률 1위 SBS '낭만닥터 김사부'와 대결하게 된 것.

이요원은 '낭만닥터 김사부'에 대해 "저도 의학드라마를 해 봤는데 워낙 우리 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장르"라면서 "작품도 재밌고 연기도 잘하셔서 인기 있는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불야성'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불야성'은 차별성이 있다. 우리 드라마와 같은 장르를 좋아하는 분들도 많다. 시청자 타겟이 넓은 편"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드라마는 오는 2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