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르가 전지현?…'푸른 바다의 전설' 시간 가는 줄 몰라

입력 2016-11-18 09:11:14 | 수정 2016-11-18 09:1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기사 이미지 보기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


배우 전지현은 '명불허전'이었다. 바다에서도 육지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미모로 시청자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푸른 바다의 전설’ 2회에서는 허준재(이민호 분)와 함께 인간 세계와 현대 문물에 적응해 나가는 인어(전지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간의 한계치를 뛰어넘는 기억력과 습득력, 엄청난 힘은 육지로 나온 그녀가 세상을 알아가는 데에 매우 유리한 요소로 작용했다.

인어는 노트북으로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한글을 깨우쳤으며 준재를 잡으러 온 깡패들의 험한 언행까지 쏙쏙 흡수하며 “네 눈깔 속 먹물, 반짝반짝 해” 등 인어표 화법을 구사해 특이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했다.

특히 생활, 언어뿐만 아니라 인간의 감정까지 궁금해진 인어는 사랑에 호기심을 느끼기 시작했고 심지어 준재의 행동 하나하나에 설렘을 느끼기도 했다. 이는 조선시대부터 이어진 인어와 준재의 운명이 현재에도 깊어질 것임을 암시해 시공간을 뛰어넘은 로맨스가 시청자들에게도 설렘을 선사했다.

또한 인어의 인간 세계 적응기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천방지축 인어 때문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세상 모든 것이 장난감이고 공부인 그녀는 행동, 말 하나하나가 언제나 준재가 생각하는 예상 범위를 벗어났던 것.

더욱이 육지생활을 하나씩 마스터하고 있는 인어의 모습들은 전지현(인어 역)의 탄탄한 연기로 더욱 생동감을 얻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회에서도 ‘말이 필요 없는’ 연기로 명불허전 활약상을 펼쳤던 전지현은 말문이 트이자 더욱 업그레이드 된 사랑스러움과 엉뚱함으로 시청자들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실제 인어가 환생한 듯 빼어난 미모와 육지로 올라와도 여전한 신비로운 분위기로 마음을 빼앗으며 다시 한 번 수목극장 여신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따라서 점점 더 인간과 친숙해지는 것은 물론 험난한 세상과 맞서며 이민호(허준재 역)와의 인연을 이어나갈 전지현을 향한 기대는 계속 고조될 예정이다.

한편, 이 날 방송 말미 인어는 준재와 함께 깡패들로부터 포위를 당하고 총으로 위협을 받자 최후의 방법으로 그의 손을 잡고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물속으로 들어간 인어는 다시 꼬리가 나타났고 이를 발견한 준재에게 입을 맞춰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세상에 존재하는 단 하나의 인어, 전지현이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