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뉴스룸'에 불만, 우리 녹화 월요일인데…"

입력 2016-11-18 09:48:43 | 수정 2016-11-18 10:02: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유시민
'썰전' 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유시민이 '최순실 태블릿 PC 최초보도'를 접한 뒤 '썰전' 녹화에 대한 답답함을 전했다.

유시민은 JTBC '썰전'에서 "'뉴스룸'에 불만이다. 우리는 월요일에 녹화를 하고 목요일에 방송이 나가는데 하필 월요일 저녁에 터트리면 '썰전'은 어떡하냐"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원책은 "최순실 파문이 끝날 때까지 매일매일 뉴스가 쏟아져 나오니 생방송으로 두 시간하자"라며 "대신 출연료를 두 배로 받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구라는 '썰전' 제작 일정 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