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박진주, 신예 예능★스타의 탄생

입력 2016-11-18 09:46:34 | 수정 2016-11-18 09:4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3' 박진주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3' 박진주


배우 박진주가 예능프로그램에서도 끼를 십분 발휘하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에는 ‘매력 부자 5인방’ 윤정수-기희현-박나래-박진주-박환희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박진주는 찰진 입담부터 감칠맛 나는 연기까지 두루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방송 초반 박진주는 시작부터 기합이 빡 들어간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관심에 대해 “일단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며 알파고 같은 기계적인 답변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주는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창력과 ‘오나라’에 대한 솔직한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사실 오나라라는 노래가 대학교 새내기 때 동기들에게 기죽지 않기 위해 부르기 시작한 노래”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음반제의가 들어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아쉬워해주실 때 좋은 곳에서 부르는 게 모두에게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소속사 대표님 눈빛이 달라지시긴 했는데 별로 부응해 드리고 싶지 않다”고 단호하게 철벽을 쳐 눈길을 끌었다.

또 박진주는 자신의 영화 데뷔작이자, 대중에 큰 사랑을 받았던 영화 ‘써니’의 캐스팅 비화를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그는 “첫 오디션이 ‘써니’”라며 당시 생애 첫 아르바이트로 마트에서 로션을 파는 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주는 “첫 오디션 당시 감독님이 뭘 하고 있냐고 묻길래 ‘마트에서 로션을 팔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눈 여겨 봐주시더라. 열심히 사는 배우의 이미지로 보신 것”이라고 캐스팅 비결을 밝혔다.

나아가 그는 “감독님이 오디션 합격하는 날 ‘다시는 로션 안 팔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말한 것. 그러나 박진주와 어린 시절부터 친분을 자랑하는 ‘동네 언니’ 박나래는 “박진주 네 잘 산다. 보험왕(어머니) 딸이면 공주 아니냐”고 반전을 폭로해 포복절도케 했다.

무엇보다 이날 박진주는 떠오르는 신스틸러답게 맛깔 난 연기를 선보여 시선을 붙들었다.

그는 ‘질투의 화신’ 속 영혼 없는 간호사 역, 영화 ‘써니’ 속 욕쟁이 역을 오가며 연기력을 뽐냈는데 “너 주댕이가 자유분방하구나?”, “”어이 쟁반대가리 하이바 좀 벗고 시작하지?” 등의 화끈한 대사를 찰기 쫀쫀하게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