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행복을 주는 사람' 하연주 "모성애 연기, 설레요"

입력 2016-11-18 14:26:56 | 수정 2016-11-18 15:17: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행복을 주는 사람' 하연주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행복을 주는 사람' 하연주 /사진=변성현 기자


신인배우 하연주가 모성애 연기에 도전한다.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새 일일연속극 '행복을 주는 사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사랑으로 한 아이를 품은 여자가 아역스타가 된 아이를 되찾으려는 비정한 친모로부터 아이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극 중 하연주는 주연 자리를 따기 위해서라면 불속에도 뛰어드는 욕심이 끝이 없는 아역출신 배우 김자경 역을 맡았다.

하연주는 "하윤(조연호)의 생모다. 석진과 사랑을 해 아이를 낳았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모성애 뿐만아니라 사랑과 같은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진다"라며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한 역할을 맡아 설렌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오는 21일 저녁 7시1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