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데뷔 후 연하남과 첫 연기, 감독님 땡큐"

입력 2016-11-18 14:41:14 | 수정 2016-11-18 15:1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손승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손승원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윤지가 데뷔 이후 처음 연하남과 연기호흡을 맞춘다.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새 일일연속극 '행복을 주는 사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윤지는 "무려 6살이나 어린 연하남, 건우(손승원)이 상대 배역"이라면서 "그 자리에서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손승원보다 누나이기도 하고 선배이기 때문에 남몰래 노력했다. 밥도 먹자고 하고 톡도 먼저 했다"면서 "친해진만큼 따뜻한 눈빛을 주고 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사랑으로 한 아이를 품은 여자가 아역스타가 된 아이를 되찾으려는 비정한 친모로부터 아이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오는 21일 저녁 7시1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손승원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손승원 /사진=변성현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