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계엄령 준비설…진중권도 일침 "조폭의 윤리"

입력 2016-11-18 16:26:14 | 수정 2016-11-18 16:2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 계엄령 준비설
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청와대 제공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이용해 물리적 충돌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며 "항간에서는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고 말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17일 한 매체의 논평을 통해 "최순실게이트는 조폭의 윤리를 따르고 있다"고 일침을 던지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이 차관과 수석을 보내 기업에서 '삥'을 뜯었다. 이 양아치 짓에 방해가 되는 이들에게는 철저한 보복을 가해 그들을 사퇴시키고, 좌천시키고, 해고시키고, 구속시켰다"며 "그 모든 범죄가 두목의 명령 없이 저질러질 수는 없을 것이나, 이 수법 덕분에 조폭의 보스는 웬만해서는 처벌받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물론 대통령도 자신을 법적으로 방어할 권리가 있다. 하지만 대통령이 어디 그저 사인이기만 한가? 공인 중에서도 최고의 공인인 그가 일반 형사사건의 잡범처럼 군다. 어떻게 하면 법의 빈틈을 통해 빠져나갈까 사인의 궁리만 있을 뿐, 헌정을 문란케 한 데 대한 정치적-윤리적 책임을 지겠다는 공인의 의지는 조금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진중권은 "최순실 같은 진상 고객이 있다는 건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대통령에게도 진상이 있다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일침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