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잠적했던 최순실 조카 장시호 체포 "자금 횡령 혐의로 조사"

입력 2016-11-19 09:18:03 | 수정 2016-11-19 09:1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를 체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친척 집 인근에서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를 체포영장에 의해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는 검찰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수사가 본격화하자 거주지인 제주 대포동 빌라를 떠나 잠적한 상태였다.

검찰에 따르면 장시호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삼성그룹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의 압박으로 센터 측에 16억원을 지원했으나 실제 입금액은 5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11억원을 장시호씨가 빼돌려 개인적으로 쓴 게 아닌지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승마선수 출신인 장시호씨는 최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동계스포츠 분야 각종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영재센터도 최순실씨와 장시호씨 측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각종 이권을 노리고 기획 설립한 법인이라는 의심을 산다.

장시호씨는 지난해 6월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목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38)씨 등을 내세워 이 센터를 설립했다.

이후 문체부 지원 아래 사무총장직을 맡아 인사·자금관리를 총괄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센터는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작년 문체부 예산 6억7천만원을 지원받아 그 배후에 '체육계 대통령'으로 불린 김종 전 차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장시호씨를 체포시한(48시간)인 20일께까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장시호씨가 구속되면 스포츠 매니지먼트사인 '더스포츠엠', '누림기획' 등 장씨가 실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다른 기획법인의 비리 수사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