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조우종 "프리선언 후, 불면증으로 큰 스트레스"

입력 2016-11-19 09:58:15 | 수정 2016-11-19 09:58: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조우종이 프리선언 이후 삶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KBS 아나운서를 퇴사하고 프리선언을 한 아나운서 조우종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조우종은 “지금이 아니면 못 나오겠다는 생각에 KBS를 퇴사하게 됐다. 이게 인생에 있어 마지막 도전이라는 생각이었다. 현재 엄청 불안하긴 하지만 후회는 없다”며 프리선언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조우종의 일상은 짠내로 가득했고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우종은 새로운 삶에 적응하지 못하고 낮과 밤이 뒤바뀐 것은 물론 무려 두 달째 집을 지키고 있었다.

조우종은 “12년 동안 매일 알람을 맞췄었다. 지금은 두 달째 안 맞추고 있다”라며 “막상 두 달 동안 쉬니까 할 일이 없다. 매일 집에서만 생활하고 있다. 새벽에 잠들어 일어나면 오후이고 고민하다 보면 밤이고 일어나면 오후, 이 생활을 계속 반복하고 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뿐만아니라 그는 “온갖 잡 생각에 잠이 안 온다. 해가 뜨기 직전에 잠이 든다”며 “술 맛도 없고 식욕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전현무는 프리랜서 선언 후 KBS에서 축구 경기 캐스터로 뽑혔다가 내부 아나운서들의 반발로 무산됐던 이야기를 전했다.

전현무는 “항간에 우종 형이 날 반대한 걸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고, 조우종은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속으로는 반대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말해도 되냐”며 “반대했다. 찬성 하면 그게 정상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우종은 “저도 후보 중 한 명이었다. 솔직히 저도 하고 싶었다”며 “전현무 씨가 잘 결정해준 거다. 본인이 고사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반대한다고) 꽹과리 치고 있는데 어떻게 하느냐”며 “축구 중계하는 줄 알았다”고 말해 재치 있게 말했고, 조우종은 “전현무가 아니라 그 누구라도 그랬을 거다. 전현무라서 그런 게 아니다”고 위로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