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의혹'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 50만명 참가 예상

입력 2016-11-19 11:57:42 | 수정 2016-11-19 11:5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가 열린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9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개최한다.

주최 측이 예상하는 참가 인원은 50만명이다.

그에 앞서 오후 2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홍대입구역·삼각지역·마로니에공원 4곳에서 도심을 거쳐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한다.

이후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은 본 행사 이후 오후 7시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새문안로, 종로 등을 거쳐 광화문 앞 율곡로상에 있는 내자동로터리·적선동로터리·안국역로터리까지 8개 경로로 행진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학익진'처럼 청와대를 동·남·서쪽에서 에워싸는 행진을 한다.

행진 경로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는 유일한 대로인 자하문로와 청와대 입구 신교동로터리, 청와대 동쪽 방면 진입로인 삼청로가 포함됐다.

서울뿐 아니라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 전국 주요 대도시는 물론 중소도시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촛불집회가 열린다.

주최 측은 전국에서 100만명이 이날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날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4차 촛불집회에는 야3당의 지도부와 함께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및 박원순 서울시장 등 야권 대선 주자들이 대거 자리할 예정이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에 앞서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박 대통령 퇴진 결의대회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박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에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부산시국대회에 참석하고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충남도당이 개최하는 시국토론회, 김부겸 의원은 대구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각각 자리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