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의 안보보좌관 내정자, 한국 대표단과 첫 논의 "한미동맹 강화하겠다"

입력 2016-11-19 15:50:37 | 수정 2016-11-19 15:50: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은 18일(현지시간)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핵 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의 안보보좌관 플린 내정자는 이날 미국을 방문 중인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등 한국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조 차장이 말했다.

조 차장은 이날 저녁 워싱턴특파원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방미 활동과 성과를 설명했다.

트럼프의 안보보좌관 플린 내정자는 한미동맹을 '핵심적 동맹'(vital alliance)으로 표현하면서 동맹 기조를 계속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인식을 보였다고 조 차장은 덧붙였다.

미국이 한미동맹에 대해 '핵심'(vital)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 조 차장은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동맹의 기본적인 중요성, 즉 트럼프 정부가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끌고 나가겠다는 기본정신, 그리고 현안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해 나가겠다는 그런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의 안보보좌관 플린 내정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과 관련해선 "북한의 위협이 커졌다"고 지적하면서 "차기 행정부에서 북핵 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나가겠다. 한미 간 긴밀한 협의 하에 진행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 차장은 "대북대화의 문은 계속 열려 있지만, 대화가 안 되는 것은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하기 때문 아니냐"면서 "오늘 대화에서 '비핵화 대화의 문이 열리면 대화를 하겠다'는 등의 입장, 그리고 북한의 위협에 대한 객관적 사실과 평가 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조 차장은 플린 내정자와의 대화에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나 주한미군 감축 문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은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