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4차 촛불집회, 주최 측 추산 50만명 참여

입력 2016-11-19 21:46:25 | 수정 2016-11-19 21:5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가 전국 각지에서 열렸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9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시작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0만명(오후 8시 기준·경찰 추산 18만명)이상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는 청소년, 여성, 법조인,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등 각계 시민들의 시국발언, 현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영상 상영,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본 행사에 앞서 서울시내 곳곳에서 노동계와 청소년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전집회가 이어지기도 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5만명(경찰 추산 1만3천명)이 참가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1987년 민주항쟁과 노동자 대투쟁으로 쟁취한 민주공화국의 모든 가치가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현 시국을 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주요 정치인도 참가해 박 대통령 퇴진의 당위를 역설했다.

한편 광주, 울산, 대전, 전북, 경남, 충남 등 전국 60여개 지역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최순실 게이트'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박 대통령의 정치적 텃밭인 대구에서도 8천여명(경찰 추산 2천여명)이 참가한 집회가 열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