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김상중 "알리지 못해 부끄러워"… 시청자 지지 받았다

입력 2016-11-20 11:15:44 | 수정 2016-11-20 11:26: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가 박근혜 대통령의 숨겨진 7시간을 파헤치며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53회 대통령의 시크릿 편은 19%(이하 닐슨 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주 시청률 8.1%와 비교하면 무려 10.9%포인트나 상승한 이례적인 수치다.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는 최근 비선실세 국정 농단 파문과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사이의 숨겨진 진실을 추적했다.

방송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길라임이라는 가명으로 이용한 차움 병원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위원들, 줄기세포 관련 제약사 제보 등이 전파를 탔다.

그러나 제작진은 7시간 동안의 박 대통령의 행적을 완전히 파헤치지 못했다.

MC 김상중은 "그동안 살아있는 감시의 눈으로 권력자와 그 주변사람들의 잘못된 행동을 여러분에게 알리지 못한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라고 자아성찰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더 일찍부터 주의 깊게 살피고 더 날카롭게 잘못을 파헤쳤다면 우리가 끝내 알아내지 못했던 7시간의 비밀도 의혹으로 남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