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개그맨 김현철, 지휘자로 변신…"악보 못 읽어, 통째로 외운다"

입력 2016-11-20 11:14:16 | 수정 2016-11-20 11:1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김현철/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김현철/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사람이 좋다’ 개그맨 김현철이 지휘자로 변신했다.

2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김현철이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철은 '유쾌한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지휘자로 변신했다. 김현철은 악보를 못 읽는 까막눈이지만, 통째를 외워 스스로 고안한 악보 표기법으로 완벽한 지휘를 해냈다.

특히 김현철은 개그와 지휘를 병행해 고충을 겪고 있다. 이를 생년월일이 같은 개그맨 동료 박명수가 곁에서 이해해줘 함께 나아간다. 박명수 또한 개그맨으로서 DJ로 활동하기 때문에 서로의 상황을 알고 격려해주는 터다.

한편, 김현철은 MBC ' 코미디 하우스'의 '1분 논평'으로 스타로 떠오른 22년차 개그맨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