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 20% 돌파 기념 '스페인에서 무슨 일이?'

입력 2016-11-20 15:05:34 | 수정 2016-11-20 15:0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 스페인 촬영기기사 이미지 보기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민호 스페인 촬영기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의 전지현과 이민호의 스페인 촬영기가 공개됐다.

지난 16일 첫방송된 ‘푸른 바다의 전설’은 방송 2회만에 시청률 20% TNMS서울 수도권 기준)를 돌파했다.

제작진은 높은 시청률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드라마 홈페이지를 통해 1,2회의 주된 촬영장소였던 스페인속에서 주인공들의 열연이 담긴 메이킹필름을 게재했다.

‘전지현, 이민호, 스펙터클 스페인 촬영기’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이번 메이킹필름은 고급 빌라에서 잠을 자다가 깬 준재역 이민호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이때 이민호가 ‘쾅’하는 제작진의 큐사인에 맞춰 일어나다가 화들짝 놀라는 모습을 연기했는데, 이 모습에 전 스태프들 또한 실제로 깜짝 놀라면서 웃음을 선사한 것이다.

이윽고, 의문의 사나이들에게 쫓기게 된 인어역 전저현과 이민호는 자전거를 타고 줄행랑을 치게되고 이 와중에 사나이역 단역배우들이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된다.

당시 한번은 자전거위에서, 그리고 다른 한번은 계단아래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전지현은 단역배우들을 향해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어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꽃을 꺽어야 하는 장면에서 그녀는 그만 화분까지 드는 바람에 NG가 나고 말았는데, 이때 바로 옆에 있던 스태프를 향해 “괜찮으세요?”라며 걱정하는 마음씀씀이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든 것이다.

또한, 사나이들에게 쫓긴 이민호가 전지현이 몰던 자전거의 뒷자석에 올라타게 되는 장면에서는 그가 단한번의 NG없이 단숨에 올라타면서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필름에는 둘이 사나이들에게 쫓겨 스페인의 해변을 연신 달리는 모습과 고성 호텔에서 전지현 때문에 이민호가 놀란 모습이 담겨있다.

그리고 먹방장면과 길을 걸어다가 코믹포즈를 취한 전지현의 센스, 옥수수밭에서 총소리에 놀라던 둘이 반대편방향으로 가는 바람에 NG가 나서 폭소를 터트린 장면도 포함되었다. 필름의 마지막에는 1회 엔딩이었던 이민호가 전지현에게 우산을 씌워주던 에피소드까지 고스란히 담긴 것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