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씽: 사라진 여자' 엄지원 "모성 연기, 큰 부담 있었다"

입력 2016-11-21 16:13:47 | 수정 2016-11-21 17:2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엄지원이 인상적인 모성애 연기를 펼쳤다.

21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미씽 : 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엄지원은 "모성 연기에 있어 큰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그동안의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알지 못하고 경험하지 못했지만 영화 속 지선으로서 가슴으로 느끼고 아팠던 부분들을 결결이 표현해 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여자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공효진과 이언희 감독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보기에 화려해 보이는 직업의 지선과 혼자서 아이를 키워야 하는 여자 한매가 운명의 카테고리의 시작은 비슷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엄지원은 "한매가 나쁜 사람처럼 보이지만 또한 모든 상황을 발견하게 된다. 사건을 쫓으면서 서로를 온전히 공감하게 되지 않나 싶다"라고 말했다.

영화 ‘미씽 : 사라진 여자’는 어느 날 아이와 함께 감쪽같이 사라진 보모, 이름도 나이도 모든 것이 거짓이었던 그녀의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면서 시작되는 5일간의 추적을 그린 감성 미스터리다. 오는 30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