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 평가서] '불야성' 이요원, 칼 갈았다

입력 2016-11-22 08:26:41 | 수정 2016-11-22 08:3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야성' 이요원 유이기사 이미지 보기

'불야성' 이요원 유이

'불야성'이 두 여자의 욕망과 탐욕에 대해 제대로 그렸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불야성’(연출 이재동, 극본 한지훈, 제작 불야성문화산업전문회사)이 AGB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6.6%, TNmS 수도권 기준 6.0%의 기록하며 동시간대 2위로 출발, 순항을 알렸다.

‘불야성’은 첫 장면부터 달랐다. 맨발로 빗속을 헤매는 절박한 이세진(유이 분)과 차갑고 냉정한 서이경(이요원 분)의 대립으로 첫 장면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흡입력을 선보인 ‘불야성’은 견제 속에서도 한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서이경의 욕망과 탐욕의 세계로 발을 내딛는 흙수저 이세진과의 만남, 거부할 수 없는 운명으로 엮인 박건우(진구 분)와의 인연 등이 펼쳐졌다.

극의 중심축이 돼 이야기를 이끌어간 서이경과 이세진을 연기한 이요원, 유이는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하드캐리 열연을 펼쳤다. 자신만의 왕국을 세우려는 거대한 야망을 가진 ‘황금의 여왕’이자 피도 눈물도 없는 ‘얼음여왕’ 서이경으로 분한 이요원은 감정을 절제하면서도 뜨거운 욕망이 형형하게 살아있는 연기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자신의 앞을 가로막는 이들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배짱과 차가운 아우라는 지금까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여주 캐릭터의 등장을 알렸다.

모태 흙수저 이세진역의 유이는 현실에 굴하지 않는 밝고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로 연기 변신했다. 특히 첫 장면의 임팩트는 이경을 만나 욕망에 눈을 떠가며 앞으로 유이가 보여줄 연기 스펙트럼에 대한 기대도 높이고 있다.

‘대세남’ 진구는 길지 않은 등장이었지만 더욱 짙어진 눈빛으로 부드러운 듯 보이지만 강단 있는 박건우의 매력을 선보였다. 이미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인정받은 연기력을 입증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기대를 모으고 있는 부분은 이요원과 유이의 치명적인 워맨스다. 차가운 욕망으로 세진을 집어삼켜버린 이경이 자신의 페르소나, 분신과도 같은 ‘도플갱어’ 만들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세진에게서 잠재된 욕망을 발견하고 위험한 제안을 하는 이경과 그녀를 통해 욕망에 눈을 뜨게 될 세진의 관계는 극의 흥미로운 구조로 긴장감을 높였다.

함께 쇼핑을 하는 등 친구가 된 듯 보였지만 자신을 향한 함정에 세진을 내보내는 이경의 냉정함은 심상치 않은 파란의 전초전이었다. 쫀쫀한 연기 호흡으로 펼친 女女케미와 애증과 우정을 오가는 아슬아슬한 관계가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감정도 돈이야. 아껴 써”, “돈 앞에서는 겸손하고 솔직해야 한다”, “눈에 보이는 신, 그게 바로 돈이야”, “돈 없고 빽 없으면 매일 매일이 급해요” 등 돈과 욕망에 대한 고찰이 돋보이는 한지훈 작가 특유의 명대사는 강렬하게 꽂히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에서도 인물들의 심리상태를 놓치지 않은 섬세한 이재동 PD의 연출이 더해지면서 명품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미소년 보디가드로 여심을 사로잡은 탁 정해인, 무게감 있는 연기로 중심을 잡아준 전국환(손의성 역), 이재용(박무삼 역), 정한용(박무일 역), 최일화(서봉수 역), 윤복인(김화숙 역), 신선한 매력을 발산한 손마리역의 이호정 등 적개적소에 포진한 명품 배우들의 연기 역시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불야성’은 잠들지 않는 탐욕의 불빛, 그 빛의 주인이 되려는 이들의 치열한 전쟁을 그린 드라마로 끝이 보이지 않는 부(富)의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첫 회에서 황금의 주인이 되려는 욕망에 솔직한 여자 이경과 그녀를 닯고 싶은 세진, 두 여자와 얽히는 건우의 이야기가 펼쳐진 ‘불야성’은 2회에서 서이경을 향한 함정에 빠진 세진과 그녀의 머리꼭대기 위에서 그런 배신감마저도 이용하려는 이경의 이야기가 더욱 숨 가쁘게 펼쳐질 예정이다. ‘불야성’ 2회는 22일 저녁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