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낭만닥터 김사부' 양세종, 서현진 유연석과 첫만남…'묘한 삼각관계'

입력 2016-11-22 08:38:00 | 수정 2016-11-22 08:4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신예 양세종이 ‘낭만닥터 김사부’ 속에서 한석규, 서현진, 유연석 등과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연출 유인식 박수진, 극본 강은경, 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양세종은 남부러울 것 없는 뒷배경을 타고 난 금수저 의사 도인범으로 분해 베테랑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해내며 깨알 같은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었다.

양세종이 맡은 도인범은 실력보다 권모술수에 능한 거대병원장 도윤완의 아들이자 외과 전문의다. 어릴 적부터 부족함 없이 좋은 환경에서 자라고 의사가 되기까지 탄탄대로를 걸은 금수저로 극중 강동주(유연석 분)와 동기이자 친구로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양세종은 극중 김사부(한석규 분)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당돌한 도인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범은 돌담병원에 있는 ‘미친고래’ 서정(서현진 분)에 대한 궁금증으로 거대병원 식구들과 함께 돌담병원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인범은 우연히 김사부와 첫 대면했고, 자신의 손을 다치게 할 뻔한 김사부에게 날 선 눈빛으로 까칠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후 인범이 김사부와 어떻게 계속 인연을 맺으며 성장해나갈지 주목된다.

이어 인범은 궁금증을 품고 있던 서정을 찾아 나섰다. 첫 만남에 막춤을 추고 있는 서정을 발견한 인범은 손이 오그라드는 민망함을 느끼는 모습으로 큰 웃음과 함께 귀여운 매력을 선사했다.

또한 아버지의 계략으로 돌담병원으로 좌천된 동주와 마주했을 때는 은근한 긴장감으로 팽팽한 라이벌 관계를 표현함과 동시에 서현진을 사이에 두고 묘한 삼각관계 분위기를 풍기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서정을 바라보는 인범의 남다른 눈빛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처럼 양세종은 한석규, 유연석, 서현진 등과 함께 등장해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양세종은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처음 시청자와 만나게 된 신인 배우. 데뷔작에서부터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양세종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휴먼 성장 낭만 메디컬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