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30년 전부터 최태민 일가 도왔나?

입력 2016-11-22 10:26:56 | 수정 2016-11-22 10:2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영재단 전 직원 "30년 전부터 최태민 일가 돌봐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년 전부터 최태민 일가를 만나고 돌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전 실장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최태민 씨를 만난 적도 없고 모른다"고 부인한 발언이 거짓말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22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이 1987년 육영재단 분규 때 최태민 씨 측을 만나기 위해 재단에 수차례 방문한 일이 있다는 전직 재단 관계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전 재단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이 최태민 씨 측을 만나 사태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며 "그 시절부터 최씨 일가를 돌봐줬다는 건 당시 육영재단 직원이라면 다 아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이 시기는 박근혜 대통령이 육영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었으며, 최씨 일가의 재단 운영 개입에 반발한 육영재단 직원들이 첫 분규를 일으켰던 때다. 당시 김 전 실장은 고검장급인 법무부 법무연수원장이었다. 이듬해 12월 그는 검찰총장이 됐다.

최순실 씨와 그의 조카 장시호 씨에게 각종 이권을 챙겨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 전 문화체육부 2차관도 "김 전 실장의 소개로 최순실 씨를 처음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전 실장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실장이 최씨를 모른다고 부인했지만 관련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실 확인을 위한 검찰 조사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