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스타K 2016' 한성호 "용감한 형제와 사이 안 좋냐고? 사실은…"

입력 2016-11-22 12:10:16 | 수정 2016-11-22 12:1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한성호 대표와 용감한 형제가 촬영 뒷 이야기를 밝혔다.

22일 서울 강남구 MCUBE에서 Mnet '슈퍼스타K 2016' TOP7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거미, 길, 김범수, 김연우, 에일리 등 심사위원 7인과 김태은 CP, 그리고 TOP7이 참석했다.

이날 한성호 대표는 용감한 형제와 티격태격하는 장면에 대해 "평소에 용감한 형제와 작업을 많이 해서 공감한다고 생각했는데 아니더라. 밖에서 사이 안 좋냐고 묻더라. 사실 사이는 좋은데 음악적 견해가 다르더라"고 말했다.

이어 "길과도 같은 부분이 많은데 다른 부분도 많더라. 보편적인 생각은 비슷하겠지만 참가자들에 대해 전혀 다른 느낌을 갖고 있다. 그걸 좋아하셨으면 더 심하게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용감한 형제 역시 "녹화가 끝나면 길과 한성호 대표와 술을 많이 마시러 간다. 녹화를 하면서 나도 느꼈지만 성호 형과 내가 참 다르다는 걸 느꼈다. 서로에 대한 단점도 알게 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펼쳐진 '슈퍼스타K 2016' TOP10전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총 7팀이 살아남았다. '심사위원 프로듀싱 미션'이라는 주제로 심사위원 7인과 일대일로 매치된 TOP7은 오는 24일 밤 첫 생방송 무대를 선보인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