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경필·김용태 새누리 탈당 선언…"새 대안 만들겠다"

입력 2016-11-22 11:39:20 | 수정 2016-11-22 11:3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탈당을 선언했다. 비박계 중진인 이들의 탈당이 비주류의 연쇄 탈당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남 지사와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은 정당다움을 잃어버렸다"며 "생명을 다한 새누리당은 역사의 뒷자락으로 밀어내고 정당다운 정당,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지금 국민들은 대한민국이 과연 국가다운 국가인지 묻고 있다"며 "국가는 집권세력과 특정 지배층의 사익을 채우는 도구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헌법 가치를 파괴하고 실정법을 위반해가며 사익을 탐하는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최고의 권위를 위임 받을 자격이 없다"며 "이런 대통령이라면, 국민은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되찾아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용태 의원은 "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시장경제를 파괴했다"면서 "공직자들의 영혼과 자존심을 짓밟으며 이들을 범법행위로 내몰았고, 기업 돈을 갈취하고 사기업을 강탈하는 데 공모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방조하고 조장하고 비호했다"면서 "국민이 헌법을 통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은 최순실과 그 패거리들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데에 쓰였고, 국민들이 거리로 나와 분노하고 비통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헌법가치와 법치를 수호하기를 포기했다.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미래를 물려주는 데 대해서도 아무 관심이 없다"며 "이제 새누리당을 나와 헌법과 법치를 바로 세우고 국민 무서운 줄 아는 정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탈당한 이들은 이날부터 박 대통령의 탄핵 추진을 위해 새누리당 의원들을 상대로 설득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