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최대 피해자는 체육인…선수 인권 지켜달라"

입력 2016-11-22 13:38:00 | 수정 2016-11-22 13:3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민 IOC선수위원이 체육인 인권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유 위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선수들을 지켜달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루머에 휘말린 체육인들을 대신해 "제가 지난 여름 리우올림픽에서 IOC선수위원이 되고자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선수들은 국위를 선양하기 위해 날마다 피와 땀을 흘리며,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나간 모든 대회에서 어떤 정치적 이념이나 계산없이 순수한 스포츠맨십으로 정정당당하게 최선을 다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 위원은 "가장 큰 피해자는 국가를 위해 진심을 다했던 체육인"이라며 실명이 거론돼 심적 고통을 받고 있는 선수들을 인권과 명예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유 위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우선 요즘 벌어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들에 대해 체육인으로서 유감을 표명합니다.

제가 지난 여름 리우올림픽에서 IOC선수위원이 되고자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선수 권익 보호를 위해 조금이나마 목소리가 전달될 수 있길 바라는 의미에서 이 글을 남깁니다.

대한민국의 선수들은 국위를 선양하기 위해 날마다 피와 땀을 흘립니다.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나간 모든 대회에서 어떤 정치적 이념이나 계산없이 순수한 스포츠맨십으로 정정당당하게 최선을 다합니다.

지금 온나라가 혼란스럽지만 올림픽을 2번이나 개최하는 스포츠 선진국으로서 '올림픽 무브먼트'의 주인공인 선수들의 인권과 명예는 어떤 경우에도 반드시 보호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평창올림픽이 불과 1년3개월 앞으로 다가온 시점, 똘똘 뭉쳐 준비에만 전념해도 모자랄 시기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올림피언들이 영문도 모른 채 여론의 도마에 오르고, 동, 하계 종목을 막론하고 직간접적으로 심적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가장 큰 피해자는 국가를 위해 진심을 다했던 체육인들입니다.

온라인발 루머, 타의에 의해 실명이 거론돼 심적 고통을 받았던 그리고 현재 받고 있는 선수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스포츠를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응원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우리 선수들, 지켜주십시오.

IOC 선수위원 유승민.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