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경필 "서청원, 조폭처럼 후배 모욕·회유"

입력 2016-11-22 13:45:12 | 수정 2016-11-22 13:4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친박계' 서청원 의원에게 "조직폭력배 짓 그만두고 정계 은퇴하라"고 비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남 지사는 22일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 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서 의원에게 협박과 회유를 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 위원이 후배 의원들을 모욕하고 또 다음날 회유하는 것은 밤의 세계에서 조직폭력배나 하는 모습"이라며 "온갖 회유와 압박으로 새누리당 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라리 얼굴을 내놓고 국민 앞에 당당하게 말해야지 뒤에서 마치 군사정부 시절처럼 회유와 압박을 하는 모습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이정현 대표는 서 위원의 발언을 그대로 받아 비주류 의원들을 공격하고 있다"며 "다른 최고위원들도 이와 비슷하게 공격하는 모습을 보며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판단이 든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서 의원과의 구체적인 통화 내용과 시점에 대해서 밝히진 않았다. 하지만 직접 회유나 협박 등을 받은 것이냐는 질문에 "협박이란 표현보다는 모욕이 가깝고, 구체적인 말 하나하나까진 밝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