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스타k 2016' 톱7, 3번의 생방송이 운명 가른다

입력 2016-11-22 14:14:03 | 수정 2016-11-22 14:1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슈퍼스타K 2016'이 치열한 경쟁 끝에 생방송 무대에 오를 7팀을 가려냈다.

지리산 소년 김영근, 스타성을 지닌 동우석, 실력파 여고생 박혜원, 독보적 음색의 이세라, 파워 보컬 이지은, 발라드의 정석 조민욱, 밴드 코로나가 그 주인공이다.

22일 서울 강남구 MCUBE에서는 '슈퍼스타K 2016' 톱7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톱7을 비롯해 거미, 길, 김범수, 김연우, 에일리 등 7인의 심사위원과 김태은 CP가 참석했다.

김태은 CP는 "이번 시즌 목표는 시청률보다 '슈퍼스타K'의 본질을 찾는 것"이라며 "자극적인 장면 대신 참가자들이 무대에 집중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청률은 아쉽지만 '슈퍼스타K'가 아니었으면 세상에 나오지 못했을 가수들을 발견했기 때문에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시즌을 위해 초석을 다지는 중"이라고 말했다.

오는 24일부터 시작하는 생방송 주제는 '심사위원 프로듀싱 미션'이다. 톱7과 거미, 길, 김연우, 김범수, 용감한 형제, 에일리, 한성호 대표 등 7인의 심사위원이 일대일로 붙어 무대를 준비한다. 심사위원들의 프로듀싱을 통해 어떤 무대가 펼쳐질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거미는 "자기가 가진 것을 어떻게 보여줄지 잘 준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잘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방송 심사 기준은 심사위원 점수 50%, 대국민 문자투표 45%, 사전 온라인 투표 5%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총 상금 5억 원과 앨범 발매 혜택이 주어진다.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슈퍼스타K 2016 기자간담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톱7은 각자 우승을 상상하며 기대에 부풀어 있다. 코로나는 "우승하면 다 같이 상금을 모아서 여행을 다녀오기로 했다"며 "여행을 다니며 뮤직비디오를 찍고 새로운 곡 작업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동우석은 "고생하신 부모님께 집을 장만해드리고 싶다"고 말했고, 김영근은 "길 심사위원에게 밥을 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김태은 CP는 "톱7은 남은 세 번의 생방송 무대를 통해 매력을 뽐낼 것"이라며 "시청자들은 생생한 현장감과 긴장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