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RPS 투병' 신동욱이 직접 밝힌 의병 제대의 진실 "군에서 쫓겨났다"

입력 2016-11-22 16:41:50 | 수정 2016-11-22 20:3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동욱 '씁니다, 우주일지' 출간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신동욱 '씁니다, 우주일지' 출간 /사진=최혁 기자


배우 신동욱이 '의병 제대'의 진짜 이유를 밝혔다.

22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다산북카페에서 신동욱의 첫 장편소설 '씁니다, 우주일지'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서 그는 먼저 "모두 CRPS로 전역한지 아신다. 허리 협착증까지 총 2개의 질병으로 의병 전역을 명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팬미팅 당시 팬들과 눈물의 약속을 했다고 털어놨다. "군대를 안가도 됐는데 팬들에게 약속을 했다. '군대에 가서 여러분을 지키겠다'라고. 그런데 허리를 다쳤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재활 후 입대했다."

신동욱은 만기 전역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원해서 왔으니 제대로 전역하고 싶었다. 허리까지 아프니 군대 입장에서 내보낼 수 밖에 없었다. 군의관님께 나을 수 있을 때까지 버텨보자고 했다. 결국 군대에서 쫓겨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상태는 매우 호전됐다고 말했다. "초기 진료가 아주 중요하다. 처음 발병했던 군대에서 대응을 잘 해 많이 좋아졌다. 겨울 찬 바람에는 약하지만 여름에는 컨디션이 굉장히 좋다."

신동욱은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슬픔이여 안녕'(2005), '소울메이트'(2006), '쩐의 전쟁'(2007), '별을 따다줘'(2010)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2011년 군복무 중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이라는 희소병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 왔다.

신동욱은 첫 장편소설 '씁니다, 우주일지'를 발간해 투병 5년만에 대중을 먼저 찾았다. 그는 자신과 같은 시련을 겪는 이들을 향해 용기를 북돋기 위해 책을 집필했다고 밝혔다.

작품은 우주를 사랑하는 괴팍한 천재 사업가 맥 매커천이 우주 엘리베이터 프로젝트를 위해 우주로 떠났다가 표류하는 생존기를 담았다.

'씁니다, 우주일지' 신동욱 지음 │ 다산책방│ 472쪽│1만4000원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