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피겨 여제' 김연아, 역대 최연소 스포츠영웅 영예

입력 2016-11-23 11:50:26 | 수정 2016-11-23 17:0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피겨 여제' 김연아(26·사진)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에 최연소로 이름을 올렸다.

23일 김연아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김연아는 동계 종목 최초이며, 역대 최연소로 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누렸다.

대한체육회는 2011년부터 역경과 고난을 이겨내고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며 명예와 자긍심을 고취한 체육인을 국가적 자산으로 예우하기 위해 스포츠영웅을 선정해왔다.

2011년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을 시작으로 2013년 서윤복(마라톤), 2014년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운용(체육행정) 등 8명이 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2015년에도 김연아는 12명의 최종 후보에 선정됐고 인터넷 팬 투표에서도 82.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지만 '50세 이상을 후보로 한다'는 선정위원회 규정에 따라 스포츠영웅에 선정되지 못했다. 이에 비판 여론이 일자 올해부터 나이 제한이 없어졌다.

2016년 스포츠영웅 대상 선정 과정에서 박세리, 박찬호, 차범근 등 쟁쟁한 후보들을 따돌리고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 대상자로 결정됐다. 스포츠영웅 선정 경과보고에 따르면 만장일치로 선정된 유일한 선수이다.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2014년 소치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싱글 선수 최초로 총점 200점을 돌파하고 세계신기록을 11차례나 바꿨다. 2012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김연아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홍보대사,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sjhjso123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