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포츠영웅' 김연아 & 올댓스포츠 대표 일문일답

입력 2016-11-23 17:50:44 | 수정 2016-11-23 17:52: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실 게이트' 불이익 논란에 대한 입장

"불이익 못 느껴"
"확대 해석 자제 부탁"
기사 이미지 보기
김연아 측이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불이익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연아(26·사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김연아는 '명예의 전당'에 최연소 스포츠 영웅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김연아와 올댓스포츠 구동회 사장이 비공식 인터뷰 자리를 갖고 최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아 일문일답>

▶김종 차관 발언에 대해?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있는데, 보도를 통해 알았다. 불이익을 당했다는 느낌을 직접 받은 것이 아니다. 이야기가 커지는 것이 걱정스럽다. 보도가 나오기 전에는 아무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

▶광복절 행사 때 대통령과 찍힌 동영상이 화제다.

"생방송이다보니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그런 일이 벌어진 듯하다. 내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는다. 줄이 잘 안맞는 상황이었고, 영상으로 보면 오해를 살만하지만 뿌리치지는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았다는 의미인가?

"직접적으로 느낀 것은 없다."

▶늘품체조에 왜 참석을 안했나?

"그런 행사가 있다는 것 조차 몰랐다. 에이전시에서 관리하는 부분이여서 잘 모른다. 일이 부풀려지는 것 같아 걱정이 된다. 내가 이야기할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올댓스포츠 소속사 대표 일문일답>

▶김연아가 '늘품체조' 행사 초청 내용을 모르는 이유는.

"'늘품체조'와 관련해서는 구두로 참석요청을 2곳 정도에서 받았다. 당시 김연아 선수가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일정과 다른 일정이 잡혀있었다. 참석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일정이 있어서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내용을 김연아 선수에게 전달하지는 않았다.

매일같이 여러 건의 행사 참석 요청이 있다. 김연아 선수가 평창올림픽 유치 후 '너무 많은 행사에 참석하기 힘들다. 평창올림픽, 동계스포츠 관련 행사, 국제친선 대사를 맡고있는 유니세프, IOC 유스 올림픽 관련 행사, 스페셜 올림픽 글로벌 홍보대사로서의 행사, 후원사 행사 정도만 참석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사에서 일정을 조율해달라'고 말했다. 그래서 일정이 맞지 않은 부분은 매니지먼트사에서 거절해왔다.

'늘품체조' 시연회 역시 당시에 요청받은 사실을 몰랐다. 일정이 맞았다고 하더라도 김연아 선수가 참석해야하는 행사인가 생각하고, 참석하지 않았을 것이다."

▶ VIP(대통령) 참석 사실을 알았나.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 요청도 구체적이지 않았다. '체조 시연회를 하는데 김연아 선수가 참석 가능한가' 정도를 물어왔다. VIP(대통령)가 참석할지도 모른다는 정도는 들은 것 같다. 누구에게 요청이 왔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말할 수는 없는 부분이다. 불참 후 '불참에 대한 아쉬움'을 전달 받은 적은 없다.

▶'문체부에 찍혔다'는 사실에 대해 알고 있었나.

"'문체부에 찍혔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소문으로 들었다. 보도로 들었다. 불이익을 당했다는 부분 역시 선수도 이야기했지만 특별히 느끼지는 못했다."

▶ 광복절 행사 동영상이 찍혔는데.

"김연아가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는 동영상은 한 부분만 보면 오해가 될 수 있다. 광복절 행사 때 나도 무대 바로 앞에 있었다. 대통령이 올라왔을 때 김연아 선수가 인사를 드렸다. 클로징 때였고, 많은 사람들이 올라와 정리가 잘 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김연아 선수도 어떻게 서있어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었고, 김연아도 그 상황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손을 뿌리친 것이)의도가 있는 행동인 것은 전혀 아니다.

'만약 문체부에 찍혔다면 왜 찍혔나'를 생각해봤다. 정부, 정치관련 여러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것이 그런 원인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새누리당 행사 초청을 거절한 적이 있다. 또 다른 논란을 제시하려는 것이 아니다. 나름대로 생각해본 것이다. 행사들에 참석하지 않은 것 때문인가 하는 생각을 해본 것이다.

김연아 선수와 관련한 보도들은 스포츠를 정치적으로 연결지으려는 맥락에서 나온 것 같다. 확대 해석, 확대 재생산이 되면서 (국정농단의) 진실과 실체가 왜곡되고 희석되는 것이 아닌가하는 안타까움이 있다.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으니 확대 해석을 자제해달라."

▶ 김연아 선수가 정치적인 행사에 다니지 않는 이유.

"국가대표 선수가 국가적 행사, 정치적 행사에 참석할 의무아닌 의무가 있다고는 생각한다. 선수들도 국민의 한 사람이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 행사, 다른 일정으로 인해 참석이 불가능한 행사를 거절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한다."

▶ 작년 '스포츠영웅' 선정에서 탈락했는데.

"이 역시 보도를 통해 알았다. 우리는 '선정 기준이 있고 김연아 선수가 해당되지 않았구나'라고 느꼈다. '스포츠영웅에 선정되지 않았으니 불이익이다' 이런 느낌을 받은 것은 아니다. 상복이 없다는 생각을 했을 뿐이다. 체육대상 역시 마찬가지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sjhjso123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