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대통령 탄핵안 발의' 추진…탈당 가능성은?

입력 2016-11-23 11:31:33 | 수정 2016-11-23 11:3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YTN 방송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YTN 방송 화면 캡처.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23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발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선 대통령 탄핵 과정에 따라 탈당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의 꿈을 접고자 한다"며 당 내에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국민을 배신하고 새누리당도 배신했으며, 헌법을 심대하게 위반했다"면서 "국가는 법으로 운영돼야 하기 때문에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을 받아야 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가적 위기 수습을 위해 무너져 내린 헌정 질서의 복원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를 위해 당 내에서 탄핵 발의에 앞장서겠다는 것.

김 전 대표가 대권 포기와 함께 새누리당 탈당 문제가 앞으로 정치권의 관심으로 부각될 조짐이다.

김 전 대표는 탈당 계획에 대해선 "당 내에서 대통령 탄핵부터 추진하겠다"고 답하면서도 "한계점이 오면 결국은 보수의 몰락을 막기 위해 결단할 수 밖에 없고 그것은 탄핵과 연관돼 있다"고 밝혔다.

만일 탄핵이 뜻대로 성사되지 않을 경우 탈당을 결심하겠다는 가능성 있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지난 22일 여당 내 '비박계'로 분류되는 남경필 김용태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이 여파로 비주류 의원들의 추가 탈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있는 가운데 비박계 리더인 김 전 대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