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계 1억명 쓰는 '텔레그램'에 일본 '가미카제' 이모티콘

입력 2016-11-24 10:22:26 | 수정 2016-11-24 10:39: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텔레그램에서 일본군 자살특공대인 '가미카제' 스티커가 사용되고 있다고 한국 홍보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4일 밝혔다.>기사 이미지 보기

<텔레그램에서 일본군 자살특공대인 '가미카제' 스티커가 사용되고 있다고 한국 홍보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4일 밝혔다.>



온라인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자살특공대였던 '가미카제'를 활용한 스티커(이모티콘)가 사용되고 있어 회사 측에 중지를 요청했다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4일 밝혔다.

서 교수는 "한 네티즌 제보로 이 사실을 알게 됐다"며 "텔레그램에서 직접 확인해본 결과 '가미카제 캣(Kamikaze Cat)이라는 스티커가 실제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또 상당수 외국인들은 이 가미카제의 뜻을 제대로 모른 채 사용하고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서 교수는 "텔레그램은 사용자들이 이모티콘을 스스로 개발해서 올리고 다운받는 시스템"이라며 "텔레그램 측에 가미카제의 정확한 설명과 함께 사용을 중지해줄 것을 메일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텔레그램은 영어와 스페인어, 독일어 등 8개 언어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현재 월 활성 사용자는 1억 명 이상이다. 하루에 오고 가는 메시지만 150억 개가 넘는 세계적인 메신저 프로그램이다.

서 교수는 "가미카제를 활용한 의류,모자 등 다양한 상품이 아직 세계 곳곳에서 판매되고 있다"며 "대부분이 잘 모르고 사용하는만큼 가미카제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지난해 가미카제를 영웅으로 미화한 '영원의 제로'라는 책이 300만부 이상 팔렸다. 이 소설은 방송과 영화로도 제작돼 주변국에 논란이 되기도 했다.

가미카제는 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이르러 군비 부족으로 미군의 상륙을 막을 힘이 없던 일본이 마지막 수단으로 택한 자살 특공대다.

가미(神)는 신, 카제(風)는 바람으로 '신이 일으키는 바람'이라는 뜻이다. 이들은 이륙 시 목적지까지 편도의 연료만 지급받아 미군 군함으로 돌진하는 등 자살 공격을 했다.

서 교수는 "얼마 전 도쿄 야스쿠니신사 전시관에 들렀을 때도 가미카제를 미화한 도서와 비디오를 봤다"며 "가미카제에 대한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해 세계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