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왕의 귀환"…이효리, 김형석과 손잡고 4년 만에 컴백 [공식]

입력 2016-11-24 10:41:52 | 수정 2016-11-24 10:4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이효리가 내년 컴백을 공식화했다.

24일 키위미디어그룹은 "이효리와 전속 계약을 맺고 이효리의 새 앨범 준비에 들어갔다. 휴식기를 마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나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효리는 지난 앨범에 자작곡인 미스코리아로 호평을 받았고, 휴식기를 가지면서도 다양한 음악 작업을 해왔다.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신선한 노래로 컴백할 것을 예고했다.

이효리가 내년 상반기 앨범을 내면 2013년 5월 발표한 5집 '모로크롬'(MONOCHROME) 이후 4년 만의 컴백이다.

내년 상반기에 나올 앨범은 이효리에게 황금기를 안긴 ‘텐미닛’의 김도현 작곡가와 작곡가 겸 키위미디어그룹 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형석 프로듀서와 함께 작업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곡들을 이효리가 직접 작사와 작곡에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또한 이번 앨범 활동과 병행하여 음악 활동 외에 본인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환경 및 동물 보호 운동 등 사회적 이슈들에 대한 캠페인에도 지속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엄정화의 신곡 피처링 녹음을 마쳤으며 전인권, 이승환과 함께 ‘길가에 버려지다’ 음원 작업에 참여해 공백기간에도 대중에게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1998년 핑클로 데뷔한 이효리는 솔로 가수로 활동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심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환경 문제, 유기견 보호 활동 등 다양한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영향력 있는 소셜테이너로 등극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