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프릴, 새 멤버 영입…내년 1월 6인조로 컴백

입력 2016-11-24 10:50:38 | 수정 2016-11-24 10:5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걸그룹 에이프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걸그룹 에이프릴>



걸그룹 에이프릴이 멤버를 충원하고 내년 1월부터 6인조로 활동한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채경과 레이첼을 에이프릴 정식 멤버로 영입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로써 기존 멤버 채원과 나은, 예나, 진솔에 이어 새롭게 충원한 멤버들이 모여 6인조가 됐다.

채경은 오디션 프로그램 '카라 프로젝트'와 '프로듀스101' 출연 이후 프로젝트 그룹 C.I.V.A, I.B.I로 활동했다. 에이프릴 멤버 채원과 콜라보레이션 앨범 '시계'를 발표하기도 했다.

레이첼은 7년 간 다진 발레 실력으로 각종 경연 대회에서 수상하는 등 끼와 재능을 인정받아 DSP미디어가 실시한 오디션에 합격했다.

DSP미디어 관계자는 "새롭게 충원한 멤버들과 함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내년 1월 앨범을 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